작년 5월쯤에 초대장을 나눠준다고 했을때 잽싸게 받았던 티스토리 초대장을 놓고 이것을 어떤 주제로 쓸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그 때 당시는 한참 운동을 하고 있었던 때라 운동스케줄을 좀 적어둘까 하고 열심히 적었는데,그것도 시들시들해졌다.

내가 알지 못하는 그분께 초대장을 받았던 이유는 그것을 나름 잘 써보려고 받은 것인데,이러면 곤란하겠다 싶어서 어떻게 쓰면 좋을까 궁리한 나머지 내 예전 네이버 블로그의 사용을 중지하고 티스토리로 다 옮기자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곳은 많은 이웃들과 함께 했던 공간이고 포스트도 1000개 이상 될 정도로 나름 공을 들여서 이용해왔던 곳이지만,유저들의 목소리를 들어주는 시도가 거의 없었고, 내 글을 허락도 맡지 않고 네이버대문으로 올려서 댓글의 융단폭격을 맞이하게 했으며,3년동안 줄기차게 요구해왔던 서버의 안정화와 글쓸때 html을 쓸 수 있었으면 하는 부분에 대해서 전혀 들을 생각도 하지 않았던 이유가 제일 컸었다.[각주:1]

반면 티스토리의 경우는 확실히 달랐다. 물론 기능상으로 티스토리가 네이버보다 조금 더 나은 이유도 있었고,내가 쓰고 있는 도메인 주소를 연결해서 티스토리를 쓰지 않는척 할 수 있다는것에 신기해서 그것에 대한 포스팅도 쓰고 여러가지 플러그인에 대한 사용법도 쓰긴 했었다. 또한 이글로 처음엔 올블로그 대문에 올라서 신기하긴 했지만 그냥 그러려니 하면서 쓰기도 했었다.

그러다가 초기에 보였던 티스토리 서버의 불안정과 그 유저와 비유저의 반목으로 예민한 감정싸움이 벌어지자 그냥 네이버로 다시 돌아갈까 하는 마음에 내가 쓰는 이 블로그,티스토리.라는 글을 썼는데,글을 쓰자 마자 얼마 있지 않아 달린 이 댓글에 감동을 받고 다시 남을 생각을 하게 되었다.(하지만 지금은 다음 소속으로 넘어가서 이런 댓글은 안달리지 싶긴 하다.^^;)

비록 아직 불완전하고 불안정하며 html이나 스타일시트등을 조금 알아야지 잘 쓸 수 있는 블로그라는 단점은 있긴 하지만 지금 나온 블로그 중에 최강의 블로그이고 블로깅 환경에 제일 적합한 것임에는 틀림이 없을듯 하다.

내가 워낙 변덕이 죽끓듯이 심해서 언제 어느때 마음이 변할 지는 모르겠지만,그래도 쓰는 만큼은 즐거운 블로깅 생활을 할 수 있는 티스토리가 있어 행복하다.
  1. 물론 이 부분은 이번의 네이버 블로그 시즌 2에서 다 개선이 되긴 했다. [본문으로]
  1. BlogIcon Evelina 2007.10.21 02:16 신고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저도 적응하고 마음 잡는데까지 6개월 이상의 시간이 걸렸었던 것같아요. 그리고 어려워서 있는 것만 쓰닥 이렇게 저렇게 해보면서 해보니 재미있기도 하더라구요.

    티스토리에 와서 다른 곳에서 느끼지 못했던 댓글 대화라던지, 트랙백 교환이라던지,, 왠지 이렇게 모르는 블로그에도 와서 살겹게 댓글을 단다는 것이 큰 용기가 필요했는데 그런 용기도 많이 배웠습니다. 아무튼 만나서 반갑습니다~

    • BlogIcon 띠용 2007.10.21 22:26 신고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댓글대화는 처음이 참 어려워서 그렇지 하시다보면 블로그 친구도 사귀고 좋은 방법이죠. 그리고 트랙백도 마찬가지일테구요.^^

      저도 반갑습니다. Evelina님^^


  2. BlogIcon 즐거운하늘빛 2007.10.21 16:24 신고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댓글알리미가 정말 별 것 아닌 것같으면서도 더 정성스러운 댓글을 달게 만들고, 내 댓글에 대한 반응을 궁금하게 만드는 것같아요. 매력적인 기능입니다.ㅎ

  3. BlogIcon Kwan02 2007.10.23 00:30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앗...티스토리백일장이군요~
    저도 해야하는데...
    귀차니즘 귀차니즘~~ㅋㅋ

  4. 2007.11.17 00:26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노랑티코 2007.11.28 17:49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개인서버에 티스토리 쓰다가.. ^^

    띠용님의 초대장으로 씁니다..^^

    용량의 압박에서 해방이되어서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