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이맘때쯤에 획기적인 블로그 서비스 하나가 탄생된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뭐 그 때만 해도 네이버,이글루스,파란,블로그인,야후,엠파스 등의 블로그가 굉장히 많았기 때문에 그렇게까지 땡기진 않았습니다. 그리고 전 네이버에서 3년동안 쓰고 있었기 때문에 그다지 옮기고 싶은 마음도 없었죠.

그러던 즈음에 그 블로그서비스의 실체를 알게 되었고,그 블로그는 설치형 블로그 프로그램을 계속해서 운영중이었던 태터툴즈가 다음과 합작해 만들어 낸 티스토리라는 블로그 였습니다. 명칭은 이쁘고 좋았으나 그닥 끌리지 않았지만,공식 블로그가 생기고 난 다음,사이트가 런칭되었는데,그 대문에 이렇게 적혀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건 그 때 당시 대부분 블로그 서비스 업체에서 홍보문구로 많이들 쓰더라구요. 그래서 뭐 그런가보다 하고 있었죠. 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그림에서 어라? 좀 땡기는데? 할 수 밖에 없었죠. 제가 쓰고 있던 네이버 블로그의 용량은 무제한이라고들 했지만,절대 그런건 아니었고,첨부파일의 용량제한이 2메가,포스트 당 5메가,하루 올릴 수 있는 용량이 제한되어 있었죠. 그래서 조금씩 호기심이 생기려고 하던 차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이 그림을 보게 되었습니다. 즉 서비스 블로그를 쓰지만 나만의 도메인으로 만들어서 쓸 수도 있다는 말에 눈이 번쩍 하고 뜬거죠. 그래서 처음에 메일 주소만 등록하면 추첨해서 초대장을 뿌린다고 하셔서 일단 메일을 집어넣었지만,아쉽게도 탈락해서 '난 안되는가보다'하고 있었는데,올블로그에서 어떤 분의 도움으로 아주 쉽게 초대장을 얻어서 티스토리계정을 얻게 되었습니다. 점점 적응해 나가다가 자기도메인을 가질 수 있었을 무렵엔 네이버에서 이곳으로 거의 완전히 옮기게 되었죠;

티스토리를 쓰다 보면 조금은 불편한 점은 있었어요. 테터툴즈의 생명은 플러그인인데, 보안때문에 그것을 제대로 쓰지 못하는점이 안타까웠죠.  그래서 스킨디자인에 약간의 한계도 있구요.

하지만 전 이제까지 아기자기하게 꾸미고 그런것 보다는 글쓰기 위주의 블로그를 해왔기 때문에 그렇게 크게 불편을 느끼지 못했답니다. 글쓰는데는 문제가 거의 없었으니까요. 게다가 파일첨부도 무제한,트래픽걱정없이 쓰는것 자체도 마음에 들었고,내 블로그의 스킨을 나름대로 주물럭거릴 수 있다는것과,내 주소를 가지고 블로깅을 할 수 있다는것이 가장 마음에 들어서 지금까지 써왔나봅니다.

아무튼 티스토리 만드신 분들 모두모두 수고하셨구요,앞으로도 지금처럼 노력해주셔서 모든 사람들이 지금보다 좀 더 편리하고 재밌으며 쉬운 티스토리를 쓸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1. BlogIcon TISTORY 2007.05.26 02:20 신고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감사합니다. 띠용쒸님이 느끼시기에 부족한 점들은 점차 개선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항상 애정어린 시선과 질책으로 티스토리를 이끌어 주신 것 감사드립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

  2. BlogIcon 재즐 2007.05.26 23:09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와 대체 무슨말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