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에선가 티스토리가 변화할 조짐이 보인다는 글을 읽고 티스토리 메인에 가보니 이런 이미지가 떡하니 있었다. 저 그림을 클릭하니 이메일 주소를 남기는 칸이 있었고,그곳에 이메일 주소를 남기고 버튼을 누르면 초대장 신청이 완료되고,신청한 사람 모두 나눠준다는 공지글을 보게 되었다.


티스토리,정식서비스가 되길 정말로 징하게 기다렸다. 내가 아는 사람에게 티스토리에 대하여 여러번 말도 했었고,사용해보라고 강요 아닌 강요도 해봤으며 다른 사람들에게 추천도 해보긴 했지만,그때마다 초대장을 다 소진해버려 어쩔 수가 없었는데,이제 이렇게 되었으니 안심하게 되었다.

예전의 초대장 방식의 클로즈 베타 서비스가 아닌 초대신청하면 모두 받아주는 살짝 개방된 서비스로 변화할 조짐이 보여 정말 다행이다.

다만 조금 우려되는것은 12월 6일날 새로 오픈될 티스토리 시스템은 현재 쓰고 있는 1.0 6 버젼의 테터툴즈와 1.1 버젼의 테터툴즈를 선택해서 쓸 수 있게 만들어놨다고 하는데,이게 오히려 사용자들을 혼란스럽게 하는것이지 않을까 하는 점이다.

다른곳에서 설치해본 1.1버젼은 일단 조금 어렵다는점도 있지만,그보다는 프로그램이 점점 업그레이드 되면서 생겨나는 것들도 많아 스킨수정을 고려해봐야 한다는것도 살짝 불편하기도 하다.(물론 스킨을 수정하지 않아도 쓰는데 아무런 불편이 없었다) 하지만 티스토리가 사용하는 테터툴즈가 점점 발전해 나가면서 스킨 또한 자꾸 바꿔나가야 하는 불편함 보다는 티스토리가 테터툴즈를 기반으로 한 독자적인 시스템을 만들어 스킨 수정을 하지 않아도 이것을 이용하는데 불편하지 않았으면 좋았을텐데...하는 아쉬움은 있다.

그러나 처음 사용하는 사용자들의 입장에서 본 티스토리는 설치형 블로그 중에서 사용하기가 제일 쉬웠던 테터툴즈를 이용한 서비스이긴 하지만,네이버를 비롯한 타 블로그 서비스에 비해 월등히 어렵다는 선입견을 가지고들 있었다. 난 그들에게 그냥 '나를 믿고 써라. 모르면 나에게 물어보면 된다'라고 안심시키곤 하지만,새로 개편될 티스토리는 1.1버젼으로도 쓸 수 있기 때문에 1.1버젼으로 올라간 티스토리는 그들이 접근하기에는 너무 어려울것이라는 점도 있다.


아무튼 12월 6일,이미 사용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조금 더 편리하고 처음 사용자들 또한 재밌고 편리한 티스토리를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고생하는 사람들이 꽤 많은것으로 알고 있는데,힘들 내시고 사용자들을 위해 조금만 더 고생해주시길~^^


+) 앗 사진응모하는것도 있었네? 안그래도 디카를 잃어버려 난감했었는데.. 예전에 찍은 사진 중 마음에 드는거 하나 골라서 응모해야지~ 뭐 안걸려도 티스토리 달력이라도 어케 안될까?;
  1. 후훗 2006.11.29 23:30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이것도 사장님이 보고 피드백 달아주는거 아니에요?ㅋㅋ

    뭐 일단 저는 누나만 믿고 갑니다-_-/

    뭐 어디 뒤져보면 일종의 메뉴얼같은거라도 발견하던지
    아니면 누나 귀찮게 하던지! ㅋㅋ

  2. BlogIcon 맥퓨처 2006.11.30 00:35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태터툴즈 버전 선택은 어디서 들으신 이야기이신가요? :) 기존 클베 사용자들이나 신규 사용자 모두 새로운 티스토리 서비스로 버전 선택 없이 동일하게 사용 가능하답니다..

  3. BlogIcon 노랑티코 2006.11.30 18:45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쩝.. 이젠 초대장 있다고... 까불지도 못하겠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