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은 가까이에.

Box 2006.08.20 21:41
남편과 무척 사이가 좋지 못한 부인 천국에 갈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다. 매 번 하나님께 기도할때마다 이 지긋지긋한 가정을 벗어나 얼른 하나님의 곁으로 다가가고 싶다고 말하곤 했다. 어느날 큰 병을 얻어 천사가 그녀를 데리러 오게 되었다. 부인은 기쁜 마음으로 천사의 손을 잡고 가려고 했으나 천사는 이렇게 말했다.

"부인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시더라도 '아.. 이사람은 생전에 참 깨끗한 사람이었구나'라는 생각이 절로 들게끔 집을 깨끗이 하고 가시면 어떨까요?'

그 말을 들은 부인,3일 밤낮을 하루종일 집을 가꾸고 또 가꾸며 깨끗한 집을 만들어 놓았다. 그리고 부인은 떠날 준비를 하는데 천사가 또 그녀의 손을 붙잡으며,

"부인은 지금 떠나시는게 홀가분하시겠지만,남아있는 자식이 슬퍼하지 않도록 정을 듬뿍 주시는게 어떨까요?"

천사를 만나기 전 부인은 아이들에게 매번 화만 내는 사람으로 인식되어 있어 그것이 마음에 걸렸던 그 부인은 자식들에게 3일동안 지극정성으로 대하기 시작했고,어머니에 대한 정이 없었던 아이들은 그 어머니의 사랑에 처음엔 당황스러워했지만 나중에는 어머니를 존경하고 따르기 시작했다. 그리고 천사는 다시 그 부인 앞으로 다가와 이렇게 말했다.

"부인,이제 떠나시는 일만이 남았습니다. 하지만 이왕 떠나시는거 남편에게 사랑을 베풀고 가시는건 어떨까요?"

부인은 천사의 그 말에 반대했지만,가만히 생각해 보니 이왕 떠날거 남편에게 정을 베푸는것도 괜찮을것 같다고 생각한 후 3일동안 남편을 지극정성으로 돌보기 시작했다. 깨끗한 집과 사랑스런 자식들,자상한 남편을 가지게 된 부인은 천사를 다시 만났다. 천사는 이렇게 말했다.

"부인. 지금 저와 함께 천국으로 떠나셔야 합니다. 하지만 지금은 부인에게 선택권이 있어요. 저와 함께 천국에 가시겠어요? 아니면 남겠어요?"

부인은 이렇게 대답했다. " 천사님 죄송하지만 그냥 여기서 이렇게 살겠어요. 이제야 행복을 발견한 기분이예요. 행복은 바로 나의 가까이에 있었는데 발견하지 못했네요. 이제부터 가까이에 있는 행복을 누리고 싶어요"


- 오늘 예배때 목사님께서 해주셨던 말씀-
  1. BlogIcon 홍두 2006.08.22 22:09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오~ 맞는 말씀이네요. 행복은 가까이에 있는 것인데... 가끔 제가 손에 쥐려는 삶은 신기루 같은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때가 있어요.

    • BlogIcon 띠용 2006.08.23 12:55 신고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저도 이제까지 항상 행복을 멀리에서 찾고 있었는데요,목사님께서 하신 말씀이 좀 많이 남더라구요.ㅎㅎ